그린한의원의 17주년,유앤그린의 2주년을 준비하며~[대전 유앤그린여성한의원]

1

 

곧 다가오는 10월 30일은
그린한의원의 17주년,유앤그린이라는 이름으로 2주년을 맞는 기념일입니다.

 

2

 

해서 원을 찾아주시는 우리 그린미즈들에게
조금 의미있는 감사의 선물을 드리고자 준비하고 있지요.

 

3

 

아시듯이 저희 원의 심볼은 여성성을 상징하는 꽃입니다.
원내 곳곳에 은은한 꽃잎이 자리잡고 있구요.

 

4

 

권매니저와 김원장이 인테리어를 고민하고 주관함에 있어,
아름답게 꾸미기보다 우리의 정체성을 보다 분명히 하고
바램을 실현하는 상징적인 의미를 많이 담으려고 노력을 했었는데요,

 

5

 

이번에는 그런 의미를 공고히 하는 뜻에서 심볼인 꽃을 매듭공예를 통해
브로치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 부분은 매듭공예사에게 의뢰를 했구요.
(이제까지처럼 스텝들과 쪼물락거리며 준비하던 머리끈이나 핀,비누만들기의 차원이 아니어서요.)

 

6

 

늦은 시간,
틈틈히 수작업으로 기한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시는 매듭공예사의 보조(?)로부터
진행과정을 담은 사진이 왔습니다.
사진을 보니 괜히 마음이 설레네요….
우리 그린미즈들의 검은 쟈켓에 단색스카프에,
머플러에 모자에 가방에. . .단정한 원피스에…
이 브로치를 달아드릴 생각에 흥분이 되는거겠지요.

 

7

 

해서 늦은밤,그린미즈들께 이렇게 말을 겁니다.
저희,이렇게 그린의 생일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생일날,소박한 잔치에 그린미즈들을 초대하려구요.

그린미즈들 성원덕에 이자리로 와서 안정되게 2주년을 맞아가고 있습니다.

By |2016년 11월 9일| 유&그린 이야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