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및 골반염

만성적 질염과 골반염,
한방 치료를 통해
면역력을 강화시켜보세요

자궁을 비롯하여 여성의 생식기관은 질을 통하여 외부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감염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 몸은 몇 가지 방어기전을 통하여 생식기의 건강을 지키는데요, 특히, 유산균이 질 내부를 산성으로 만들어 병원체의 침입이나 다른 균의 증식을 막아주는 질의 자정작용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이런 방어체계가 약해지면 염증이 쉽게 발생하게 되는데, 부위에 따라 질염이나 골반염이라고 합니다.

증상

질염 : 과도한 분비물, 불쾌한 냄새, 작열감, 소양감, 성교통, 배뇨통 등
골반염 : 골반통, 비정상자궁출혈, 질분비물, 배뇨곤란, 자궁 경관 움직임에 따른 동통

질염

과도한 질 분비물, 불쾌한 냄새, 소양감 등을 특징으로 하는 질의 감염 또는 염증 질환입니다. 질 분비물인 ‘냉’의 색깔이 진하고 냄새가 난다면 질염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칸디다 진균이나, 트리코모나스 원충과 같은 미생물에 의해서 염증이 생기기도 하지만, 질의 점막을 자극하는 피임도구 사용이나, 과도한 여성청결제 사용, 팬티라이너로 인한 습한 환경 등이 질염을 유발하게 됩니다. 즉, 특정 병원체가 있지 않더라도 유산균이 감소하여 알칼리화되면 그 빈 자리에서 혐기성 균이 과증식합니다. 이런 경우를 세균성 질염(또는 세균성 질증)이라고 하는데요, 세균성 질염은 가임기 여성의 29%, 임산부의 15.6~32.5%에서 발생합니다.
세균성 질염은 조산과 유산, 융모양막염, 조기양막파수, 분만 후 자궁내막염과 관계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증상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당뇨병, 고혈압, 비만 또는 저체중의 산모이거나, 다태아를 임신한 경우, 조산의 과거력이 있는 임산부 등 조산의 위험이 높은 경우에는 세균성 질염에 대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골반염

자궁경부 상부에 염증이 야기된 질환으로, 자궁내막염, 난관염, 난소농양, 골반내복막염 등을 총칭하는 질환으로, 많은 여성에게서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나므로 진단이 쉽지 않습니다. 난관의 협착이나 폐색을 초래하여 불임이나 자궁외임신의 원인이 되며, 재발하기 쉬워 만성적인 하복부통증을 겪게 됩니다. 많은 여성에게서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나므로 진단이 쉽지 않으며, 급성 골반염증성 질환은 한번만 걸려도 불임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질염과 골반염의 치료

양방에서는 냉대하와 질염 치료를 위해 일반적으로 항생제와 소염제를 사용합니다. 단기간에 감염균 제거에 효과적이지만, 질의 산도를 유지하는 좋은 균까지 제거되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면역력을 떨어뜨립니다. 그래서 다시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체질별, 병증별 맞춤 한약에 더불어 침, 뜸, 좌훈, 약침 등을 병행합니다. 염증을 줄이고 원인 요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토대로, 면역력을 증진하여 비뇨생식기 환경 전반을 개선시키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특히 항생제 치료에 반응이 떨어지는 만성 골반염에 대한 한방 치료는 수많은 연구를 통해 탁월한 유효성이 입증되었습니다.

만성 골반염 환자에 대한 침치료 효과에 대해 연구한 결과

침치료를 4주간 시행한 결과 증상이 호전되고 혈액 검사 상 염증수치의 개선과 면역력 증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참고논문
참고논문
1. 유정은, 임현정, 유동열 – 만성 칸디다성 질염 환자 치료 2례 –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2010;23(3):205-212
2. 이연경 외. – 만성 골반염에 대한 시험 1례 보고 –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2007;20(2):205-213
3. 반혜란, 이진아, 조성희 – 만성 골반염에대한 임상 1례 보고 –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2005;18(1):253-261
4. 서지영, 김윤상, 임은미 – 만성 골반염 환자에 대한 시험 1례 –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2002;15(4):218-227

닫기

오늘부터 실천하세요!
질염에 좋은 습관들
체크하세요.

  • 질 내 면역력이 회복될 때까지 항생제의 복용은 되도록 피합니다.
  • 질 내 산도를 파괴할 수 있는 질정이나 탐폰 사용은 중지합니다.
  • 목욕탕, 사우나, 수영장 등의 대중이 사용하는 물놀이는 꼭 피합니다.
  • 꽉 끼는 스키니, 팬티스타킹, 거들 등의 자궁 순환을 저해하는 옷은 피합니다.
  • 과도한 청결을 위한 질세정은 피합니다.
  • 정신적 스트레스와 수면부족은 면역기능을 약화시켜 재발을 조장하므로 주위합니다.
  • 인스턴트 음식, 밀가루 음식, 과음은 자궁의 습담(노폐물)을 조장하므로 주의합니다.
  • 차가운 곳에 앉거나 차가운 음식의 섭취로 하체가 차가워지지 않도록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