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및 골반염

만성적 질염과 골반염, 한방 치료를 통해 면역력을 강화시켜보세요

자궁을 비롯하여 여성의 생식기관은 질을 통하여 외부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감염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 몸은 몇 가지 방어기전을 통하여 생식기의 건강을 지키는데요, 특히, 유산균이 질 내부를 산성으로 만들어 병원체의 침입이나 다른 균의 증식을 막아주는 질의 자정작용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이런 방어체계가 약해지면 염증이 쉽게 발생하게 되는데, 부위에 따라 질염이나 골반염이라고 합니다.

1.질염

만성적으로 반복되는 질염, 몸의 면역력 저하가 원인입니다.

질염의 증상

– 질 분비물의 양이 늘어났다
– 생식기에 간지러움이나 통증이 있다
– 스스로 맡을 수 있을 정도로 불쾌한 냄새

질염이 생기는 이유

세균성 질염은 가임기 여성의 29%, 임산부의 15.6~32.5%에서 발생할 정도로 여성에게서 흔한 질환 입니다. 질내 환경변화로, 유산균이 감소하고 질 내부가 알칼리화되면 그 빈자리에 혐기성 균이 과증식 하게 되어 세균성 질염이 발생합니다.

칸디다 진균이나, 트리코모나스 원충과 같은 미생물에 의해서 염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대다수 여성이 호소하는 세균성 질염의 경우, 면역력 저하로 인한 질내 환경의 변화와 함께 질의 점막을 자극하는 피임도구 사용이나, 과도한 여성청결제 사용, 팬티라이너로 인한 습한 환경 등이 질염을 유발 하게 됩니다.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서라도 질염을 방치하면 안됩니다.

질염이 상행하여 골반염으로 진행되는 경우, 만성 재발성 골반염과 같은 장기적 후유증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난관협착 난관폐색등 난관인자의 불임증, 자궁외 임신을 유발하여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임신의 경우, 세균성 질염은 조산과 유산, 융모양막염, 조기양막파수, 분만 후 자궁내막염과 관계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2.골반염

만성적인 골반염, 방치하지 말고 한방으로 치료해보세요

골반염의 증상

– 최근 양측에 하복통이 발생했다
– 질염처럼 질 분비물의 성상이 변했다
– 성관계 시 출혈이나 통증이 있다

골반염은 재발이 흔하고 치료가 늦어질수록 후유증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집니다.

자궁경관염, 자궁내막염, 난관염 등 자궁경부 상부 생식기의 염증성 질환을 총칭하는 것으로, 나이가 어리거나, 최근 많은 상대와 성관계를 가졌거나, 콘돔같은 피임기구를 사용하지 않을 때 골반염 발생 위험이 높아집니다. 진단이 쉽지 않으며, 재발이 흔하고 후유증을 남기게 됩니다.

골반염을 알아야하는 이유: ‘후유증‘ : 불임, 자궁외임신, 만성 골반통

급성골반염의 경우 단 한번만 걸려도 후유증인 난관의 협착이나 폐색으로 인한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질환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여성을 괴롭히는 것은 컨디션 저하와 함께 만성적으로 반복되는 골반염입니다. 골반염이 자주 재발하고 증상이 심할수록 생식능력의 손상 위험이 높아집니다.

하지만 골반염에 걸린 여성이 신속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았다면 생식능력이 보존되기 때문에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질환입니다.

면역력 증강과 골반 환경의 개선이 질염 및 골반염 치료의 중점적인 목표입니다.

급성 골반염에는 신속하게 광범위항생제를 투여하며, 배우자도 함께 치료를 받고 완치될 때까지 관계를 갖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장기적인 항생제치료는 질의 산도를 유지하는 좋은 균까지 제거되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면역력을 떨어뜨립니다.

한방치료는 체질별, 병증별 맞춤 한약에 더불어 침, 뜸, 좌훈, 약침 등을 병행하면서 염증을 줄이고하는 면역력을 증진하여 비뇨생식기 환경 전반을 개선시키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특히 항생제 치료에 반응이 떨어지는 만성 골반염에 대한 한방 치료는 수많은 연구를 통해 탁월한 유효성이 입증되었습니다.

만성 골반염 환자에 대한 침뜸치료의 효과

아무 치료도 받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침뜸치료의 유효율은 5.36배, 치료율은 3.18배 높았으며, 재발율은 0.11배로 훨씬 낮아 만성 골반염에 대한 침뜸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만성 골반염치료에 효과적인 계지복령환

11개 논문 1077명의 환자를 통계 낸 결과, 계지복령환은 항생제에 비해 5.42배 효과적이었으며, 부작용도 훨씬 적었다.

한약을 이용한 좌훈, 관장, 질세척 효과

이총탕으로 6주동안 관장하고 뜸 치료를 병행하였더니 혈액 점도가 정상수준으로 감소하였으며, 골반염 증상 또한 크게 개선되었습니다.

오늘부터 실천하세요!
질염에 좋은 습관들
체크하세요.

  • 질 내 면역력이 회복될 때까지 항생제의 복용은 되도록 피합니다.
  • 질 내 산도를 파괴할 수 있는 질정이나 탐폰 사용은 중지합니다.
  • 목욕탕, 사우나, 수영장 등의 대중이 사용하는 물놀이는 꼭 피합니다.
  • 꽉 끼는 스키니, 팬티스타킹, 거들 등의 자궁 순환을 저해하는 옷은 피합니다.
  • 과도한 청결을 위한 질세정은 피합니다.
  • 정신적 스트레스와 수면부족은 면역기능을 약화시켜 재발을 조장하므로 주위합니다.
  • 인스턴트 음식, 밀가루 음식, 과음은 자궁의 습담(노폐물)을 조장하므로 주의합니다.
  • 차가운 곳에 앉거나 차가운 음식의 섭취로 하체가 차가워지지 않도록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