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풍, 산욕기의 주요질환

산후풍

산후풍은 역대 문헌에서 그 명칭이 기재되어 있지 않으나 민간에서 아기를 순산한 뒤 섭생을 잘못하여 얻은 병을 집약하여 통용되고 있는 병명입니다. 이런 산후풍의 범주는 좁게는 산후조리 불량으로 인한 관절 및 신체의 통증을, 넓게는 산후조리 불량으로 인한 모든 증상을 포함시키기도 하는데 최근에는 전신증후군을 의미하는 쪽으로 정의합니다.

전신 증상

무기력, 땀, 오한, 발열, 부종, 어지러움, 이명, 호흡곤란, 오심구역, 식욕부진, 소화불량, 대소변이상, 대하, 월경이상, 수족 냉, 둔감

동통관련 증상

전신 및 편측 통증, 어깨·등·허리 통증, 상지부(어깨·팔꿈치·손목·손가락) 통증, 하지부(골반·무릎·발목·발가락)통증, 손발 저림, 아랫배 통증

정신신경계 증상

두통, 어지러움, 두근거림, 건망, 가슴 답답함, 불면, 불안, 우울, 다몽

류마티스 관절염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3-4배정도 많이 발생하고 2~30대 가임기에 호발하여 모체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약 70% 정도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임신과정에서 질병의 활성도 변화, 즉 증상이 좋아지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이는 임신 중 태아를 보호하려는 모체의 기작에 의해 면역반응이 억제된 까닭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출산 후 8주 경에 이르면 내분비계와 면역계가 복구되는 과정에서 자가면역반응이 항진되어 류마티스관절염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출산 후에 반드시 적극적인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갑상선염, 갑상선 기능항진/ 저하증

건강한 임신의 시작부터 종결까지 영향을 미친다 해도 과언이 아닌 호르몬이 갑상선 호르몬입니다. 임신 과정에서 갑상선 호르몬의 요구량이 급증하고, 그에 따른 원활한 피드백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실제로 갑상선 조직이 비대해지기도 합니다. 따라서, 임신 전부터 갑상선 질환을 가지고 있었던 여성들은 보다 엄격한 치료를 받아야하며, 임신 중 갑상선 질환을 진단받은 경우에도 출산 이후까지 적극적인 관리와 관찰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임신 중 갑상선질환에 관해서는 난임 부분을 참고하시고 여기에서는 산후 갑상선질환에 관한 내용만 다루겠습니다.

산후 갑상선염은 출산 후 1년 이내의 여성에서 5~10%의 빈도로 발생합니다. 자가면역 질환의 범주에 속하며, 갑상선 기능항진증 시기를 거쳐 기능저하증으로 빠지는 특징적인 경과를 보입니다. 대개 출산 후 1년 이내에 자연회복 되나, 약 1/3에서 영구적 기능저하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 기능항진증은 출산 후 1~4개월 사이에 나타나며 증상이 1~3개월 정도 지속됩니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손이 떨리며, 불면, 신경과민 등 갑상선기능항진증에서 관찰되는 증상을 경미하게 겪다 자연스럽게 호전되므로 산후풍으로 여겨지기 쉽습니다. 갑상선 기능저하증은 출산 후 4~8개월 사이에 나타나서 1~4개월 지속되다가 대부분 정상으로 회복됩니다. 갑상선 기능저하증의 일반적인 증상-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 사지가 약간 저리고, 오한-을 비교적 경미하게 보입니다.

산후 우울증

베이비 블루스가 가족들의 정서적 도움과 시간의 경과에 따라 자연 호전되는 일시적 기분장애인 반면, 산후 우울증은 우울감과 무기력함이 장기화되어 여성의 건강회복은 물론 육아에 중대한 장애를 주는 질환적 범주에 듭니다. 산후 6주경에 가장 흔히 나타나며 불안, 초조, 불면증, 식욕부진은 물론 자살충동까지 유발할 수 있고, 아기에 대한 무관심 또는 지나친 걱정으로 일상을 유지하기 힘들어집니다.

산후 우울증은 전혀 다른 경과와 예후를 보이는 질환이므로 보다 적극적이고 집중적인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대개 발병3-6개월 후면 증상들이 호전되나, 적당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산후 우울증 여성의 25%정도에서는 1년 넘게 증상이 지속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