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의 종류

반복되는 슬픔과 아픔으로
임신 소식을 더 이상 두렵게 받아들이지 않도록
한의학이 당신의 짐을 나누어지겠습니다.

유산의 종류

화학적 유산

화학적 유산은 임신테스트기와 혈액검사 상 임신이 확인되었으나 초음파 상 아기집이 보이지 않는 경우로서, 며칠 후 임신테스트기를 다시 확인하면 음성이 되고, 늦어진 생리처럼 출혈이 일어납니다.
과거에는 유산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았고, 많은 여성들이 자각하지도 못한 채 경험하는 일이었습니다만, 늦은 결혼과 난임의 문제가 부각되면서, 반복되는 화학적 유산을 치료의 대상으로 봅니다.
한 두 번 정도의 화학적 임신 및 유산은 정상적인 임신 준비과정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만, 난임 환자에 있어 반복되는 화학적 유산은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자연유산

자연유산은 임신 24주 이전에 임신이 종결된 경우이며, 약 60~80%는 임신초기인 12주 이전에 일어납니다.
자연유산은 유산의 경과와 임상증상에 따라 불가피 유산, 완전유산, 불완전유산, 계류유산 등으로 구분되며 태아의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자연 도태가 가장 흔한 원인입니다.
통상 임신 2개월 이전에 유산이 되면 자궁 내 부속물이 전부 배출되는 완전유산을 하는 경우가 보통이지만, 흡입술이나 소파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불완전유산

불완전유산은 자궁경관이 열려 있고 태아와 태반의 일부가 나오기 시작하였으나 자궁 내부에 태반 부속물이 남아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출혈과 하복통이 지속되며 영상 검진 및 혈액검사를 통해 진단이 가능합니다.
대부분 임신 10주 이후의 유산이 이러한 분류에 속하며, 소파술을 통한 잔류산물 배출이 필요합니다.

계류유산

계류유산은 자궁 내에서 태아가 사망한 채 자궁경부는 닫혀있는 상태로 유지되고 있는 경우입니다.
임신 8주에서 10주 이내에 주로 발생하며, 별다른 자각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고, 출혈과 복통으로 문제를 인식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망한 태아를 포함한 임신 산물이 체내에 오래 잔류하는 과정에서 염증과 출혈, 심지어 혈액 응고 장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는 것이 관건이겠습니다.
분만 유도 약물을 투여하거나 자연적인 배출을 기다리는 기대요법에 비해 수술적 치료(흡입술, 소파술)가 임신 산물을 신속하고 남김없이 배출하는 방법이지만 자궁 내막의 비가역적 손상의 위험이 높습니다.

절박유산

절박유산은 20주 이하의 생존 가능한 태아를 임신한 상태에서 질 출혈이 있고 자궁경관은 아직 열리지 않은 상태를 말합니다.
즉, 유산이 된 상태가 아니라, ‘유산기’가 있다고 말하는 상황으로, 절반 가량이 실제 유산으로 이어집니다.
절박유산의 원인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일반적으로 태아 쪽의 원인(염색체이상 등)이 많고 자궁기형, 착상결함 등이 주요 위험인자로 언급됩니다.
출혈에 하복부 통증이 동반되면 예후가 좋지 않고, 경미한 출혈을 보이는 경우이라도 질 출혈이 없는 산모에 비해 유산율이 2배 증가하며, 심한 질 출혈이 동반된다면 그 위험은 4배로 높아집니다.
절박유산을 경험한 여성은 조기 양막파수, 조산, 저체중신생아 등의 위험률이 증가하므로 보다 적극적인 치료와 경과관찰이 필요합니다.

자궁외 임신

수정란이 자궁내막이 아닌 난관, 난소, 복강, 자궁경부 등에 착상이 되는 경우를 자궁외 임신이라고 합니다. 자궁외 임신은 전체 임신의 약 1~2%를 차지하며 임신 4~10주 사이에 가장 흔하게 발생합니다. 자궁외 임신은 주로 하복부 수술, 골반염, 자궁내막증을 비롯한 골반강 내 질환 등 다양한 원인으로 나팔관이 유착되거나, 운동성이 저하된 경우에 발생합니다. 안타깝게도 자궁 외 임신 경험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자궁 외 임신 가능성이 10배 높습니다.

임신테스트기 상 양성반응을 보이며 혈액검사 상 hCG 수치가 상승되나 증가 속도가 지체되는 양상, 시간이 지나도 초음파 상 아기집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 자궁외 임신을 진단합니다.

자궁 외 임신은 출혈 및 하복부 통증 호소의 경우가 두드러진 증상이며, 어지럼증이나 현기증, 목 또는 어깨 부위의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또한 마지막 생리일을 기준으로 4주쯤 후부터 비정기적인 출혈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진단이 늦어질 경우 난관파열을 비롯한 응급상황을 초래하므로 신속한 처치가 중요합니다.

난관파열 전에는 약물치료를 통해 난관을 보존할 수 있지만 난관이 파열되면 산모가 심한 통증을 느끼며 쇼크를 겪는 등 매우 위험할 수도 있기에 임신초기 관찰과 판단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