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무력증

자궁경부무력증은 임신중기 이후 진통없이 저절로 자궁경관이 열리면서 양수가 터지고 조산하게 되는 질환입니다.
안타깝게도 이러한 문제는 차기 임신에서도 반복되는 경향이 있고, 습관성유산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주로 과거에 자궁경부의 외상 즉 잦은 소파수술이나 원추조직절제술,
전기소작술 등에 따른 물리적, 기계적 자극등 이 있었던 경우
자궁경부의 지지력이 약해져 발생하며 원인불명인 경우도 흔합니다.
드물게는 선천적으로 자궁경부에 결손에 따른 경우도 있습니다.

대개 산부인과 정기검진에서 조기발견되어 자궁경관봉합수술(맥도널드 수술, 쉬로드카 수술)로 도움을 받습니다만,
수술 자체가 안전한 출산까지 보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자궁경부무력증으로 봉합술을 받으신 뒤에도 불안한 마음과 엄격한 활동 제한으로
남은 예정일까지 버티기에는 심적, 신체적 부담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과거에 자궁 경부무력증을 경험하신 경우 임신 전
자궁을 튼튼히 하는 한약의 도움으로 몸을 만들어 임신을 시도하시고,
경부무력증을 진단받아 봉합술을 하신 후에는 자궁근을 강화시키는 한약의 복용으로
보다 안전한 임신기간을 보내는 것이 효과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