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탕하고 나온 한약재찌꺼기로 유기과수농사를 짓는 과수원에 다녀왔습니다.[대전 유앤그린한의원]

1

 

 

민들레가 생식력을 극대화하고 있는 4월의 끝자락 봄날,화요일.

김원장들과 함께 논산으로 출발했습니다.

 

2

 

그린한의원의 15년동안도,그리고 현재도 전탕하고 나온 한약재찌거리를 수거해

유기농사에 사용하고 있는 협력업체인 과수원에 다녀올려구요.

(또 다른 한 곳의 과수원은 충북 보은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 곳도 다녀와야는데..시간이..)

4월 초부터 초대를 받았으나 원장님들의 시간이 여의치않아

내일 비가 내리면 꽃이 완전히 질거라는 협박에 오늘 부랴부랴 다녀왔습니다.

사과꽃이 만개한 과수원의 광경만한 장관도 보기 드물지요.

(아쉽게도 이미 꽃이 지고있어..ㅜㅜ)

 

3

 

과수원 총감독의 지도에 따라 한약재 퇴비를 사과나무 라인을 따라 파묻는 김원장들.

 

5

 

한약재의 힘으로 보다 건강하고 살아있는 토양이 되어 지렁이가 매우 많다는 설명을 듣는 순간,

낮잠을 자다가 어설픈 김원장들의 삽질에 화들짝 놀라서 잠이 깬 지렁이 친구들 발견.

안녕~~ 친구들.비료를 뿌린 과수원에서는 만날 수 없다는 우리 지렁이 친구들,안녕!!

 

6

 

30분 가량 시키는대로 퇴비를 묻던 김원장들이 해보지 않던 일이라 그런지 허리가 아프다고 엄살을 떱니다.

 

7

 

 

그리고 참으로 사과 한알을 껍질째 베어물어요.

한약재로 키워낸 사과알은 야물기와 당도가 최고입니다.

아시듯이…한약재는 자연에서 얻어 여러분의 건강에 도움을 주고

다시 땅으로 돌아가 실한 먹거리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9

 

농원 총감독님의 표현을 빌리자면 김원장은 20년 과수농사에 종사한듯한 포스가 나온다고.ㅋ

상대적으로 작은 김원장은 이제 막 과수농사에 뛰어든 풋내기의 스멜이….

 

10

 

자신은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소싯적에 농사 좀 지었다며 이야기하는 김원장.

 

11

 

한의원 스텝들에게 가져다줄 사과와 집에 가져갈 사과를 한박스씩 구입하고

덤으로 더 더 얻어서 신이 난 김원장들.

우리의 한약재 찌꺼기가 잘 사용되고 있는 현장을 구경하러 온 것을 잊고 사과에 정신팔린 김원장들.

이런..잿밥쟁이들.

 

12

 

탑정호수 근처라 가벼운 산책을 겸해 이런저런 과수농사 이야기를 들으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13

 

아, 이 곳은 해오름사과농원입니다.

저희 말고도 둔산동 일대의 한의원에서 한약재 찌꺼리를 수거해 가시니

필요한 한의원에서는 연락을 주셔도 좋겠습니다.

 

14

 

이렇게 한약재는 선순환을 반복하며 생명을 키워내고 생명을 지켜냅니다.

By |2016년 6월 13일| 유&그린 이야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