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난소부전]너무 이른 난소 기능 부전.. 힘든 몸과 마음을 다스립니다.

너무 이른 난소 기능 부전.. 힘든 몸과 마음을 다스립니다

몸이 더 이상 내 몸 같지 않을 때, 몸도 마음도 힘들어집니다.
난소나 자궁 기능에 너무 일찍 이상이 생기면 더더욱 그렇지요.
조기난소부전은 40세 이전에 무월경과 호르몬 수치 이상을 보입니다.
난자가 성숙/배란되는 난포를 난소에 만들어주는 호르몬(FSH:난포자극호르몬)의 혈중 농도가 너무 높게 나타나는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배란될 난자를 다 쓰기 전에 기능이 저하되었으므로, 적절한 치료에 따라 회복이 가능합니다.
난포 고갈이 원인인 조기 완경과는 다르답니다.

증상의 고통과 마음의 그늘을 함께 걷어냅니다.

매달 찾아오던 월경이 사라지고, 익숙하지 않은 후끈거림, 불쾌감, 온몸의 위화감이 찾아올 때.
여성으로서 당연하다 생각했던 아름다움이 퇴색될 때.
그 때가 너무 젊은 나이라면.. 마음에도 엄청난 고통이 함께 찾아오곤 합니다.
임신을 간절히 바라고 계시던 분이라면 그 고통이 몇 갑절은 더 크겠지요.
증상 자체의 고통 뿐만 아니라, 몸과 마음에 드리워진 그늘을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하는 질환입니다.

원인불명의 고통에서 희망을 찾아봅니다.

조기난소부전의 60~90%는 원인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다양한 병인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며, 호르몬 밸런스를 회복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난소의 생식력을 개선하는게 한의학적 치료관점입니다.
실제로 환자에게 호르몬제 사용 대신 한방치료를 시행했을 때, 월경 재개와 임신 성공을 하는 사례들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고통에서 희망을 찾는 길.
유&그린에서 함께 해드리겠습니다.

By |2014년 12월 29일| 나눔정보 , 월경관련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