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재거름으로 키운 사과를 따러 다녀왔습니다.[대전 유앤그린여성한의원]

 

1

 

저희 원에서 전탕하고 나온 한약재 찌꺼기는
유기농법으로 과수농사를 짓는 농원에서 수거해 가십니다.
이는 17년전 개원한 시점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온 일로,
우리는 일년에 두번 농원으로 외출을 하지요.
봄에 한약재거름이 피운 사과꽃을 보러 한번.
가을에 한약재 먹은 사과열매를 따러 한번.

 

d

 

사과따기는 사과의 종류에 따라 시기가 달라지는데요,
저희는 오늘 시간을 맞춰 다녀왔습니다.
김원장과 은하원장님은 세미나 참석차 마음만 농원으로,
남형원장님과 의경원장님이 수고해주셨습니다.

 

f

 

사과의 빨간 겉옷을 벗기고
아작아작 하얀 속살을 베어먹었으나,
아직 온전한 아담은 되진 못한 두 젊은 원장님이
열심히 고랑고랑을 누비며 사과를 귀히 품었습니다.

 

g

 

반사되는 가을 햇살까지 빨아들여
더 붉고 더 탐스럽게 농익으라고 덮어둔
은박지들을 밟으며,
어쩌면 은박지를 밟을 때마다 들리는 아삭거리는 소리까지 품고있는 사과를,
한약재를 거름으로 달디 단 진액을 만들어낸 실한 열매를, 원장님들이 열심히 땄답니다.

 

c

 

야물고 달콤하기가 어디 일반사과에 비할 바인가요..
무엇 하나 헛되게 쓰이지않는 한약재에 다시 한번 찬사를!

 

v

 

한시간 반가량을 이렇게 사과를 따고 담으며 시간을 보낸 원장님들은,
주말의 특별한 작업을 수행하고,
스스로 대견해 얼굴에 사과물이 들어 발그스레해졌습니다.
그리고 각자의 이브에게 사과를 가져다준다며 주섬주섬 봉지에 몇알을 담아 넣었어요.^^

By |2016년 11월 30일| 유&그린 이야기
목록보기